상단여백
HOME 오늘의포토
<포토뉴스>수령 450년 넘긴 古梅 남명매 개화


경칩을 이틀 앞둔 3일 남명 조식 선생(1501~1572년)이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경남 산청군 시천면 남명로에 세운 학당인 산천재 앞뜰의 ‘남명매’가 개화했다. 

남명매는 남사예담촌의 ‘원정매’, 단속사지의 ‘정당매’와 더불어 산청 삼매로 불린다. 조식 선생이 61세이던 명종 16년(1561년)에 손수 심은 매화나무로 수령 450년을 넘긴 고매다. 이날 남명매’가 개화한 산천재를 찾은 사진 동호인들이 카메라에 매화를 담고 있다./사진=산청군청 제공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