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곡성에 오면 토란빵을 드셔야지요곡성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곡성 토란빵 선물세트 인기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전국 토란 재배면적의 절반을 차지하는 특화 작물 토란을 널리 알리고 가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토란 향토산업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우리 지역에서 지역민이 먼저 토란을 연중 상시 즐겨먹을 수 있도록 관내 지역음식점 등과 연계하여 토란음식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그 성과로 ‘모짜르트 제과점(대표 이강하)’에서는 건강기능성면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토란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토란머핀, 토란만주, 토란채소빵, 토란앙금빵, 토란구레볼, 토란쿠키 이렇게 총 6가지의 토란빵을 만들어서 판매하고 있다.

요즘엔 관광객들이 SNS와 블로그를 통해 모짜르트 제과점의 토란빵 입소문을 듣고, 곡성을 여행와서 일부로 방문하는 경우가 늘어가고 있다.

곡성여행을 기념할 수 있는 곡성토란빵 선물세트는 토란빵 6종이 푸짐하게 담긴 곡성토란빵 선물세트가 10,000원, 15,000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토란만주 묶음도 예쁜 포장에 담겨 관광객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토란으로 만든 토란빵과 선물세트가 곡성관광의 기념품으로 널리 사랑받고, 곡성의 맛과 정을 전할 수 있는 매개체과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