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대선 토론' 심상정 "박근혜 사면 반대"…유승민·홍준표·안철수·문재인 "논의 부적절" 입장
사진= 문재인 후보 측 제공

대통령 선거 후보자 5명은 13일 첫 TV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를 놓고 입장차를 나타냈다. 

SBS와 한국기자협회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SBS 공개홀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홍준표 자유한국당·안철수 국민의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 초청 TV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된 입장에 대해서 심상정 후보가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문재인·안철수·홍준표·유승민 후보는 논의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심상정 후보는 “지금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서는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절대 사면하면 안 되는 이유”라며 “박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으면 법대로 심판 받는다는 것을 반드시 보여줄 때 새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는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자마자 그날 사면을 얘기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납득할 수 없다”면서 “특정인 사면을 얘기하기 전에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사면권을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후보는 "재판이 시작되지 않았는데 너무 앞서간 얘기”라면서도 “사면권은 남용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에 대해서는 단호해야 한다는 원칙 아래에서 이것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후보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유무죄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면권을 논한다는 것은 질문이 잘못된 것"이라며 "만약 유죄가 확정돼 수형 생활을 할 때 얘기하는 것이지 기소 되지도 않은 분의 사면을 운운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 역시 "사법적 판단이 다 끝나기까지 기다렸다가 국민의 요구, 시대적 상황 등을 보고 결정하겠다”면서도 “재벌총수들이 어떤 불법 비리로 인해 법의 심판 받은 것에 대한 사면·가석방·복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유리 기자  kotrin2@daum.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