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감천문화마을 골목축제 올해는 더욱 달라졌네!

지난해 185만 명이 다녀간 부산 사하구(구청장 이경훈) 감천문화마을이 5월12일부터 14일까지(금·토·일) 3일간 마을과 골목길 일원에서 ‘골목 그리고 마을이야기’ 라는 주제로 ‘제7회 감천문화마을 골목축제’를 개최한다.

골목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골목과 문화라는 소재로 잊혀진 추억의 놀이와 문화예술체험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는 아트마켓, 푸드트럭, 무료 셔틀버스 운행 등으로 방문객들에게 한층 더 풍성한 콘텐츠로 다가간다.

남녀노소 이색적인 의상을 입고 마을 곳곳을 누비는 골목나라 퍼레이드는 인기에 힘입어 올해는 3일 내내 열린다. 첫날과 이튿날은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라는 주제로, 마지막 날은 신나는 타악기 연주에 맞춰 다양한 의상과 퍼포먼스로 자유롭게 골목을 누빌 예정이다. 7080 의상으로 참여하는 관광객에게는 베스트드레스상도 수여한다.

방문객, 주민들의 참여 프로그램은 더욱 늘어난다. 프린지 어워드를 통해 초․중․고 학생들의 다양한 끼를 발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고 주민들로 구성된 연극단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직접 무대에서 연극으로 선보이는 ‘지성이면 감천’도 새롭게 추가된다.

또한 외나무다리를 아슬아슬 건너보는 ‘트릭아트’, 작가들의 작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아트마켓’, 힙합 ․ 밴드 ․ 마임 버스킹 등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기다리고 있다.

축제에서 먹거리는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다. 달고나, 강정, 피카추돈가스, 양은도시락 등 추억의 먹거리 외에도 부산시 청년창업 지원 사업과 연계해 ‘푸드트럭존’을 만들어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모바일 스탬프 랠리’도 도입한다. 6개 장소의 인증사진을 해당 사이트에 올리면 무료로 사진을 인화해 주고, 매일 30명씩 추첨해 선물세트도 증정한다.

이밖에 꾸준히 인기를 모으고 있는 DJ와 함께 하는 ‘감천라디오극장’, 입주 작가와 예술체험을 즐기는 ‘나도 미로미로 작가’, 전통혼례를 재현한 ‘감천연지곤지’, KNN 강영운의 딱좋은 라디오 공개방송과 연계한 ‘골목노래자랑’은 올해도 현재 진행형이다.

특히 올해는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무료 셔틀버스(9~18시, 20분 간격)를 감천1동 감천지구대~감천2동 삼거리~감정초등학교(마을입구)~토성역(부산대병원) 코스로 순환 운행하고, 주차장도 538면을 확보했다.

■셔틀버스 이용 안내
도시철도 이용 : 토성역 6번 출구 부산대학교병원 암센터 앞
자 가 용 이용 : 감천지구대 및 부산대학교병원 암센터 앞
문의 : 부산 사하구 창조도시기획단 이은정 220-5911

윤진성 차창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차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