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호날두 말고 호남두? 상주상무 김호남, K리그 클래식 100호골 기록!

 

상주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백만흠)이 K리그 클래식에서 100번째 골을 기록했다.

 100번째 골은 지난 16일 전북전에서 나왔다. 이 날 경기에서는 4골을 허용하며 뼈아픈 패배를 당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40분, 왼쪽 측면에서 주민규가 올린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며 만회골을 기록했다. 이 골이 상주상무가 K리그 클래식에 있던 14-16-17시즌 통산 100번째로 넣은 골이었다.

  또한 100호골의 주인공인 김호남은 현재 4득점으로 K리그 클래식 득점 순위 2위를 기록 중에 있고, 1위 양동현과는 1득점 차에 불과하다. 올 시즌 10골 5도움을 목표로 내세운 김호남은 7경기에서 4득점 1도움이라는 좋은 움직임을 보이며 신병임에도 상주 공격의 주축으로 자리매김했다.

  입대 후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김호남 선수는 “현재 상주 선수들의 기량이 좋아 서로 믿고 플레이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21개월의 시간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주어진 만큼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올 시즌의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한편, 전북전 출장으로 100경기 출장을 기록한 신진호 선수와 200경기 출장을 기록한 김태환 선수에 대한 기념식은 상주상무의 다음 홈경기인 4월 23일(일) 광주전에서 진행된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