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 조선해양산업 사업 다각화 추진한다산업부 공모에 전남 선박수리 지원기계부품가공산업 2개 선정

전라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8년 지역 산업 거점기관 지원사업에 선박수리 지원시스템 기반구축과 기계부품가공산업 육성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00억 원 등 총 543억 원을 투입하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1월 공모에 나서 수차례의 사전 검토와 심의위원회 평가를 통해 전남 선박수리 지원과 기계부품가공산업 육성사업이 정부의 지역산업정책과 부합하고, 지역성장동력산업 적합성 및 지역경제 파급효과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

이에 따라 선박수리 지원시스템 기반구축 사업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235억 원을 들여 추진된다. 사업 주관기관은 목포해양대학교(총장 최민선)이며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선박수리 연구시험시설동과 엔진, 축타계 가공계측시험 등 장비 25종을 구축하고, 수리 분야 기술 개발과 전문 기술인력을 양성한다.

선박 수리지원 기반 구축이 완료되면 전남지역 선박 수리업체에서 고가의 장비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여객선, LPG선 등 다양한 선종 수리 및 엔진, 축타계 등 고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선박 수리가 가능해지고, 지역 수리조선업체 매출 증대와 관련 기업 유치 및 고용 확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수출형 기계부품가공산업 육성사업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308억 원을 들여 추진된다. 사업 주관기관은 전남테크노파크이며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을 기반으로 기계부품가공 기술고도화 및 글로벌 기계부품가공 기지를 구축한다.

임채영 전라남도 경제과학국장은 “이번 정부지원사업 선정은 사업별로 기획위원회를 구성해 기획보고서 작성, 국내 전문가 자문, 사업 평가 발표 대비, 전문가 초청 가상 발표회 개최 등 치밀한 준비를 한 결과”라며 “조선업 장기 침체와 구조조정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고, 새로운 조선업 먹거리 발굴과 육성이 절실한 상황에서 조선해양산업의 사업 다각화 촉진은 물론 조선·철강·석유화학 등 전남의 주력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