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20일 여수서 막 올라7천여 명 열전 역대 최대…주말 개최로 벚꽃 관광객 몰려 '구름 관중'

전남도민의 화합과 우정의 한마당 행사인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국제해양관광중심도시인 여수의 진남경기장에서 20일 개막해 4일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전라남도체육회가 주최하고 여수시, 여수시체육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육상, 축구, 테니스, 배구 등 21개 정식종목과 시범경기인 당구, 전시종목인 카약 등 종목에서 역대 최대인 7천여 명이 참가해 각 시군의 명예를 걸고 기량을 겨룬다. 특히 이번 대회는 주말 개최로 벚꽃 관광객들을 비롯해 경기장에 구름 관중이 몰릴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임명규 도의회 의장, 장만채 도교육감, 주승용․이용주․최도자 등 국회의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 22개 시장․군수와 시군의회 의장단, 체육단체 임원, 전남도민 등 2만 6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 화합과 전남체육 발전을 다짐했다.

 

이낙연 도지사는 대회사를 통해 “전남체육회가 통합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여수대회가 전남의 체육 발전과 도민 화합에 이바지하는 성공적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가을 전국체전에서는 전남체육이 중위권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선수들께서 결의를 다져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또 “내년은 우리 고장에 전라도라는 이름이 붙여진지 천 년이 되는 뜻 깊은 해”라며 “전국에서 가장 먼저 태어난 전라도의 탄생 천 년을 경축하고 앞으로 열어갈 새로운 천 년을 당당하게 열어가자는 뜻으로 광주․전남․전북이 함께 준비하는 기념사업에 도민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23일 축구, 테니스, 마라톤 등 11개 종목에서 결승전을 치른 후 오후 3시 진남체육관에서 폐막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018년 대회는 영암에서 열린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