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노홍철, 귤 얼마나 많이 먹길래…
(사진= JTBC 예능 프로그램 '잡스')

노홍철이 최근 귤에 중독됐다고 밝혀 화제다.

20일 방송된 JTBC '잡스'에서는 여섯 번째 직업 연구 대상으로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선정해 MC 박명수·전현무·노홍철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MC 노홍철의 손바닥 색깔이 관심을 끌었다. 평소 ‘잡스’를 시청하는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노홍철 손이 너무 노래서 손만 보인다”, “간이 안 좋은 거 아니냐” “건강이 걱정된다”라는 말이 오고 갈 정도로 노홍철의 유달리 노란 손바닥 색깔이 화제가 되고 있다.

MC 노홍철은 게스트로 출연한 남궁인에게 “시청자 게시판에 ‘손이 왜 이렇게 노랗냐’라는 말을 듣는다”라며 손바닥을 보였다. 

이에 남궁인은 놀라며 노홍철 눈에 황달기가 있는지 긴급 진단을 했지만, 특별한 이상은 없었다. 송경준 교수도 “황달 때문은 아닌 것 같다”라고 진단했다. 

이에 노홍철이 “사실 요즘 귤에 중독돼 매일 만 원어치 이상의 귤을 4개월 넘게 꾸준히 먹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매주 다양한 직업인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직업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를 나누어보는 직업 토크 쇼 JTBC 밥벌이 연구소 ‘잡스’는 오는 4월 20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유리 기자  dmonli1610@gmail.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