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두환 회고록, 지만원과 피해자들 증언  
사진= 방송화면 캡처

'그것이알고싶다' 전두환 회고록이 집중 조명돼 눈길을 끈다.

전두환은 사면 37년 만에 논란의 회고록을 출간했다. "민간인 학살은 없었다. 발포 명령자도 없었다" 놀랍게도 그는 여전히 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은 없었고 자신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진압과 전혀 무관하다고 회고록을 통해 주장했다.

또한 지만원 씨등 5.18을 북한군의 남침으로 일어난 사건이라고 바라보는 이도 있다. 5.18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는 지만원 씨는 "광주에는 민주화 시위대는 존재 안했다. 그날 아침 08시에 20사단 지휘부 차량 부대가 광주 톨케이트를 정확히 08시에 통과한다는 정보가 있는데 그 정보는 극비 중의 극비였다. 그 정보를 어떻게 북한특수군 600명이 매복해서 턴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희송 교수는 "군 상황 첩보 보고에는 실탄은 미리 다른 곳에 옮겨놨다고 되어있다. 그래서 시민들이 가져간 소총은 실탄이 없는 소총이었다"고 말했다. 

장갑차 사건을 목격했다는 이경남 씨는 "그날 시민 차량 공격으로 군인 한 명이 사망했다고 하는데 시민 차량 아니다. 장갑차 지원차량이 부대원 한 명을 깔아죽인 것이다"고 털어놨다. 

또한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령 탓에 피해를 입었던 사람들의 증언이 공개되며 보는 이들의 충격을 안겼다.

5.18 광주학살 당시 첫 사망자인 故(고) 김경철 씨 어머니는 "시체를 봤는데 얼굴부터 온 몸이 다 봉으로 맞은 자국 이었다"며 "점심 먹고 친구랑 셋이 나오다가 애를 곤봉으로 두어 번 내려쳐서 쓰러졌다. 애가 악을 쓰고 손을 비비고 해도 두드려가지고 성질부린다고 하면서 때렸다"고 말했다.

당시 최초 사망자인 김경철 씨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청각장애인이었다. 김경철 씨 어머니는 "그것도 모르고 죽는 아이가 본인이 잘잘못도 모르고 죽는데 환장 하겠다"고 말하며 분통을 감추지 못했다.

이유리 기자  kotrin2@daum.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장여사 2017-05-05 18:36:59

    이웃사촌;그 즉시 자택인 광천동으로 통보가와서 이웃사촌인 제가
    도청 앞에서 장갑차타고 목에 구멍이 뻥 뚫려서 고개만 내밀고
    돌아 가셨다는것을 그 분의 처에게 직접 전해주었음.
    5.18 37주기가 다가오는 이 시점에서
    분단국가 남한의 민족의 뿌리가 송두리째 흔들리고있는것은
    지식인이란?자들이 5.18을 민주화 운동으로 인식하고있으며
    후손들에게 인식시키고있기 때문ㅇ이다.
    가장 중요한것은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전직 대통령 김 대중이란?분이
    친북좌익[간첩] 김 일성의 하수인에 불과했다니...   삭제

    • 장 여사 2017-05-05 18:26:07

      5.18이 민주화 운동이라면
      장갑차까지 타고다니며 열심히 싸우다 희생된
      중요인물 조 사천씨나
      삼청 교육대까지 다녀온 김 영업같은분이 1순위민주화 운동가이거늘
      감추고 드러내지않는 이유는?
      5.18재단은 해명하여야한다.
      카톨릭 쎈타 옥상에서 시민군을 향하여 사격을한자는 누구/
      조 사천을 죽인자는?시민군이었나/ 북한군이었나/
      조 사천을 태운 장갑차 운전자는 누구/
      조 사천;꼬마상주 조 천호 아빠
      수사기록;카빈총사망.맹관상.
      5.18재단;사장댁에가다 가슴에 총맞아.[처]정 동숭.
      조 천호;진압군 총에맞아 돌아가셨다.   삭제

      • 장여사 2017-05-05 18:10:35

        몇일 전 최환이라는 변호사가 광주 시청에와서
        5.18은 뒤집을수없다.라고 강의를했다합니다.
        아니 왜곡시킨 사실이 다 드러났으며
        국방부나 검찰부의 기록이 잘못되었다면
        조사하여 고쳐야할것이며
        5.18의진실을 후손들에게 올바로인식시켜야 하는것이
        산자의 어른된 도리이자 의무가아닐런지요.
        5.18광주사태를 둔갑을시켜 뒤집어 민주화 운동으로 지정했다면
        전 두환은 5.18피해자임에 틀림없는것이다.
        정보화 시대란?지금도 5.18같은행동하면 당장 구속된다.   삭제

        • 장여사 2017-05-05 15:34:43

          광주 시민을 향하여 집단적인 사격을하였다.
          학살을 하였다.
          전 두환의 발포명령이다.트집을잡고있으나
          장갑차 위의 조 사천씨는 시민군이 쏜 첫발포에맞아 사망했던것이다.
          호남에서 5.18운운하는자들은 21일 이후의 별 볼알없는자들임.
          5.18을 명확히 알고있는자는 아시아회사 다니다가
          5.18로인하여 퇴출당하고 삼청 교육대까지다녀온후
          광천동 주민의 쌈짓돈까지 긁어모아 오천만원이상의 거액을챙겨
          야밤도주한 김 영업씨를 조사하면 명확히 알수있을것.
          5.18청문회때 목소리높여 참여정부 시절 국무총리까지 역임한
          이해찬씨나김 삼웅씨에게 조사해주세요.   삭제

          • 장여사 2017-05-05 15:18:19

            이 경남 목사라는 분은 잘못 알고있는것입니다.
            5.18을 제가 정리해보니
            장갑차 주인공 조 사천씨를 표시만해두고
            장갑차탔던것이 탄로나면 시민군의 입장이 난처하니 감춰버렸음.
            민주화 운동이되니 홍보용으로 이용.[김 영철은 조 사천과 한동네주민]
            앞이 뾰족한 장갑차[조 사천]는 군인을 밀어 1명사망.1명부상을내고도[12시59분]
            광주의 중심부를 질주하고다니니 시민군이 카빈총으로
            쏴버렸다[1시-2시사이]5.18광주사태 청문회때 시민군 이 수범. 이 용일증언.
            전쟁이나 다름없었던 그때 그 상황을두고
            호남인들은 진압군들이 광주 시민을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