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연예
송대관에 폭언한 여후배 매니저 ...네티즌들 관심 높아 
사진= 방송화면 캡처

송대관이 유명 트로트 여가수의 매니저에게 폭언을 듣고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

1일 오전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에서는 송대관이 유명 여가수 매니저의 폭언에 급성 우울증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고 전했다.

이날 송대관은 "잠을 못 이루고 있으며,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라면서 직접 해당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송대관은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 '가요무대' 녹화를 마치고 나오면서 "한 가수의 매니저가 오더니 '왜 이렇게 인사를 안 받아? 이걸 패버리고 며칠 살다 나와?'라고 했다"라며 "현장에서 당한 수모는 말할 수도 없다. 너무 놀랐다. 무서워서 도망나온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송대관에게 폭언한 것으로 알려진 매니저 측은 "사건 당일에 1,2분 이야길 했다. 평소 감정이 없다.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라며 "이 일과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밝히고 싶지 않고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전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1 '가요무대'에서는 '유행가와 직업' 특집 무대로 김용만, 현철, 진해성, 류원정, 가야랑, 박혜신, 김희진, 금잔디, 김수찬, 장보윤, 윤수현, 김소유, 정정아, 숙행, 박정식, 김상배, 서지오 , 옥희가 출연한다.

네티즌들은 송대관에게 폭언을 퍼부은 매니저가 담당하고 있는 여가수가 누구인지 '가요무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유리 기자  kotrin2@daum.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