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64년 된 전주 군경묘지 '새단장'전주시, 올해 군경묘지 철재·콘크리트 노후 담장을 전통담장으로 재설치

 ‘호국보훈의 달’ 6월을 앞두고 나라를 위해 헌신했던 호국영령들이 영면한 전주군경묘지를 정비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전주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약 4억원을 투입해 지난 1953년 조성된 전주 군경묘지를 64년만에 새롭게 단장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먼저, 시는 올해 총 2억원 정도의 사업비를 들여 전주 군경묘지의 낡고 오래된 철재·콘크리트 담장을 전통문화도시의 이미지에 맞게 전통형 담장으로 교체키로 했다. 또, 묘역 내 배수가 미흡한 일부 지역에는 배수시설이 설치되고, 참배로 경계석은 전면 교체될 예정이다.

 이후, 시는 내년에는 제각 기와교체와 단청 재도색 등 군경묘지 제각을 전면 정비하고, 군경묘지 잔디생육을 방해해온 묘지 주변 소나무 등 수목들을 정비해 군경묘지 정비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권혁신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조국을 위해 기꺼이 몸을 바치신 호국영령들과 유가족들은 물론 시민들에게 전주시의 대표적인 현충시설로서 손색없이 관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주 군경묘지에는 현재 6·25전쟁에서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하신 군인 325명과 경찰 158명 등 총 483명의 호국영령들이 안치돼있는 전주시의 대표적인 현충시설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