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재활용품 분리배출, 선택 아닌 의무!전주시, 2개 동 대상 문전수거 방식 시범실시 등 재활용품 분리배출시스템 개선

 전주시가 깨끗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재활용품을 내 집 앞에서 바로 수거해가는 문전수거제를 시범 운영한다.

 또 재활용품 분리배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단독주택에서 배출하는 재활용품을 기존의 캔류와 플라스틱류, 유리병, 종이류, 비닐류 등 기존 5개 품목으로 분리 배출하던 것에서 캔·플라스틱류, 유리병류, 비닐류 등 3가지로 단순화했다.

 시는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을 제외한 잔재쓰레기의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재활용품 분리배출시스템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전주시 재활용품 발생량은 지난 2010년에 비해 약 30% 증가한 상태로, 일반 생활쓰레기 혼합 배출과 재활용이 불가한 음식물이 묻은 용기와 1회용품 등이 재활용 분리수거함에 불법투기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재활용품을 거점방식에서 내 집 앞에서 수거하는 문전수거 방식으로 수거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4월 17일부터 삼천2동(완산)과 진북동(덕진) 2개동을 대상으로 내용물을 알아볼 수 있도록 투명 봉투를 사용하거나 종이박스를 이용해 재활용품을 수거일 전날 배출하면 익일 수거해 가는 시스템으로 문전수거제 시범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시민들의 재활용품에 대한 인식 개선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문전수거 방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또, 사업 성과를 종합적이고 지속적으로 분석해 이후 전 지역으로 확대해 나가는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들의 재활용품 분리배출 참여를 높이기 위해 단독주택의 분리배출 재활용품 종류를 기존 5개에서 3개로 단순화했다. 특히, 비닐류는 재활용품 선별과정에서 기계설비의 고장을 야기하는 만큼 묶음식 배출방법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나머지 유리병류과 금속류·플라스틱류는 비닐봉투 등에 담아서 배출하면 된다.

 무엇보다, 시는 재활용품을 선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잔재쓰레기 함유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참여가 가장 중요한 만큼, 음식물 접촉용기와 과일 개별포장재, 스티로폼의 테이프 미 제거 배출, 코팅된 1회 용기 등 재활용 불가품목에 대한 사례중심의 대시민 홍보도 강화해나가고 있다. 일례로, 시는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와 단독주택지역의 편의점, 패스트푸드점 등 상가를 중심으로 재활용 불가품목 사례중심의 홍보물도 배부했다.

 이밖에, 시는 건축 잔재물과 생활가구 등 불법투기 거점장소에는 불법투기 단속 카메라를 집중 배치해 단속과 계도를 병행하고, 요일별 수거지역 경계에 대한 혼선과 상가나 주택 등 재활용품이 많이 배출되는 지역에서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거업체와 협의해 수거일을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재활용품 분리배출시스템 개선을 통해 전주시종합리싸이클타운의 재활용품 선별시스템 과부하를 해소하고, 재활용품 처리율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혁신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재활용품 분리배출은 선택이 아니라 시민들이 꼭 지켜야 할 의무사항”이라며 “재활용이 가능한 자원을 중심으로 성상을 개선하는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모든 시민들이 다함께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