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사색하기 좋은 고즈넉한 경천 화암사 가는 길단청 거부한 채 원형 보존된 하앙식 건축물 화암사 극락전

 대낮에도 컴컴하리만큼 수목이 우거져 하늘과 맞닿는 골짜기 화암사 가는 길, 고산 ~운주간 도로에서 오른편 구재교를 건너 요동마을을 따라 1킬로쯤 가다보면 경천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화암사를 만나게 된다.

 숲속 계곡길을 지나 놓인 절벽과 절벽사이의 1백47개의 철재계단을 오르면 만나게 될 화암사 극락전(국보 제316호)은 신라시대에 창건된 것이나 1605년(선조 38년)에 다시 지은 건물로 처마를 지탱하기 위해 하앙이라는 독특한 건축양식을 갖고 있으며

 하앙식 구조라 함은 바깥에서 처마 무게를 받치는 부재를 하나 더 설치해 지렛대 원리로 일반 구조보다 처마를 훨씬 더 길게 내밀 수 있게 한 건축 양식으로 중국과 일본에는 흔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건축양식이다.

 옛 모습을 제대로 간직하고 있는 화암사는 원효대사와 의상대사가 수도했다는 기록이 뚜렷한 곳으로 자연적인 지형을 최대로 이용하여 조화를 이루도록 한 건축 양식이 선인들의 슬기를 새삼 느끼게 하는 곳이다.

 경천면 관계자에 따르면 경천 화암사를 찾는 탐방객의 편의를 돕고자 주차장과 화장실을 새롭게 단장하고 산책로 주변에 구절초, 복수초 등 야생화를 심어 사색하기 좋은 장소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