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남지역 저수율 73% 영농철 농업용수 '충분'일부 물 부족지역 관정양수작업 등 관리대책 추진

전라남도가 본격 영농철을 앞두고 전반적으로 농업용수 공급에는 문제가 없으나, 일부 천수답이나 준설공사 지역 등을 중심으로 용수공급 대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1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현재 전남지역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73% 수준으로 평년에 비해 다소 높은 편이다. 6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는 기상청의 전망도 있어 모내기 농업용수 공급은 순조로울 전망이다.

하지만 최근 이상기후에 따른 강우의 시기별, 지역별 편차가 심화되는 추세를 감안해 전라남도는 안정적 농업용수 확보와 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수리불안전답의 상류부 등 물 부족지역을 중심으로 선제적 용수 확보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정부의 한발 대비 용수개발사업비와 특별교부세, 도의 예비비 등 가뭄 극복을 위해 90억 원을 들여 269지구의 저수지 준설, 관정 개발, 양수장 설치, 하상 굴착 등을 실시해 용수를 확보해왔다.

올해는 영농기를 앞두고 농경지 주변 하천과 배수로 등에 물 가두기사업과 관정, 양수장비 점검·정비를 실시해 가뭄 발생 시 신속한 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했다.

또한 저수지 준설사업 완료 후 강수량 부족으로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는 매주 현황을 파악하고 저수지별 용수확보 대책을 수립하는 등 집중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서은수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영농철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시군, 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 물 부족지역에 대해 별도의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농업인들도 가뭄에 대비한 농업용수 절약 등 효율적 물 관리를 위해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