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돈 되는 어린 대하 방류로 황금어장 만든다전남해양수산과학원, 여수 등 7개 서식 해역에 3천500만 마리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풍요로운 바다를 만들기 위한 수산자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경제적 가치가 높은 어린 대하 3천500만 마리를 지난 18일 여수, 고흥, 보성, 장흥, 해남, 무안, 신안 등 7개 서식 해역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종자 생산 및 방류사업은 2013년부터 자원량이 줄어드는 토종 대하 복원과 자원 조성을 위해 펼쳐지고 있다. 대하 종묘 방류는 지난 2013년 2천만 마리, 2014년 2천599만 마리, 2015년 2천300만 마리, 2016년 3천500만 마리를 방류했다.

올해 방류한 어린 대하는 전남 해역에서 확보한 자연산 어미 대하 220마리로 부터 알을 받아 산란 부화 후 약 30일간 양성·관리한 것으로 평균 크기는 1.2cm 정도다.

생존율과 성장도가 높아 오는 10월 이후 어획이 가능한 체장 15~18㎝(체중 40g 내외)의 크기로 성장하며, 연안에 머물러 멀리 이동하지 않는 습성을 감안하면, 이번 방류로 약 56억 원 이상의 어업인 소득이 기대된다.

최연수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앞으로도 지역 환경에 적합한 낙지, 주꾸미, 백합, 보리새우 등 경제성 있는 고소득 품종 연구개발에 전념하는 한편, 연안 시군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종묘 방류량을 확대해 연안어장 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