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수출 효자 김, 전남 수산물 수출 증가 견인4월 한 달간 1천400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56% 차지

전라남도는 올 들어 4월까지 전국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14.8% 늘어난 6억 8천800만 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전남지역 수출액도 40.1% 늘어난 7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대비 전남지역 월별 수산물 수출액은 1월 11.8%, 2월 18.5%, 3월 39.4%가 각각 증가했고, 특히 4월에는 지난해 4월(1천400만 달러)보다 76.6% 증가한 2천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4월 품목별 수출액 가운데 김은 전남 수출 품목 가운데 56.8%의 비중을 차지하며 지난해 4월보다 무려 129.8% 증가한 1천400만 달러의 실적을 기록했다. 우리나라 매달 수출 최고액을 차지하던 참치(전국 4천600만 달러)를 제치고 김(전국 6천만 달러)이 수출 1위 품목으로 역전하게 하는데 한몫 한 셈이다.

4월까지 수출 상대국별 누적 수출액은 대중국 수출액이 지난해(600만 달러)보다 111% 증가한 1천200만 달러로 최대 수출 상대국인 일본(3천600만 달러)에 이어 수출액 상위 2위국 자리를 차지하며 미국(1천만 달러)을 앞섰다.

4월까지 누적 수출액은 단연 김 수출이 눈에 띄게 급증했다. 이는 고수온 등의 영향으로 중국과 일본산 김 작황이 부진한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사드, 보호무역, 비관세 장벽 강화 추세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김 수출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이러한 증가세가 지속되도록 김 생산가공유통수출을 위해 수출 식품단지 조성, 김 상품의 고부가가치화 등 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