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2017년 완주관광 원년' 선포 완주군 관광정책 워크숍 개최관광 전문가 및 관광관련 민간단체 등 100여명 참석

 완주군은 2017년을 완주관광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관광관련 전문가 및 민간단체 등이 참여하는 관광정책 워크숍을 17일 삼례문화예술촌에서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전주대학교 최영기 교수, 우석대학교 황태규 교수, 전북연구원 연구원 및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완주군은 2016.8월 관광체육과 신설과 더불어 경천저수지 개발 등 각종 대형 관광자원개발 및 관광진흥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완주군은 관광정책의 비전(매력 있고 품격 높은 관광도시)과 목표(관광자원의 융·복합화, 완주군 관광객 800만 이상)를 제시하고 중. 단기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국가 정책과 연계하는 방안이 중요함을 인식했다.

 특히, 새정부 관광정책인 ‘여행이 있는 삶’ 등 ‘4대목표 및 12개 세부 실전과제’를 분석하여 완주군 대응과제를 도출하였다.

 발제자로 나선 최영기 교수는 ‘관광환경과 완주관광의 전략방향’

 전북연구원 김형오 박사는 ‘완주 관광여건 및 종합분석’을 내용 의 주제 발표를 했다.

 완주군 관광체육과장(김재열)은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하여 완주군 관광정책 방향을 설정하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계획을 수립해서 관광정책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7월중에 각개 각층의 다양한 관련자들이 참석하는 2차 워크숍을 계획하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