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옥자' 상영 중단 이유, 스크린 앞 천막 반쯤 가려진 상태로 상영 시작됐기 때문  
사진= 옥자 포스터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시사회 도중 상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19일(한국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진행된 '옥자' 기자 시사회는 관객들의 야유로 인해 시작 5분여만에 상영이 멈췄다.

이유는 스크린 앞 천막이 반쯤 가려진 상태로 상영이 시작됐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상영 재개된 상태다.

더불어 극장에서는 넷플릭스 로고가 떴을 때 곳곳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여러 이슈들로 인해 '옥자'는 올 칸 국제 영화제에서 가장 핫한 영화 중 한 편으로 자리매김한 모습이다.

이날 소동을 일으킨 무리의 정체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옥자'가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의 작품이라는 이유로 프랑스극장협회가 반대 성명을 낸 것을 근거로 "'옥자' 반대파의 소행이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뒤따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옥자' 측은 "현재 상영이 재개된 상황이라 명확한 사유를 파악하기 힘들다. 상영을 마친 후에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옥자'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와 함께 인터넷 스트리밍을 기반으로 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사상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에 극장 개봉을 하지 않는 넷플릭스의 작품이 칸에 부름을 받는 것은 옳지 않다며 프랑스 내에서 극심한 반발이 일어났고 결국 칸 조직위원회가 고심 끝에 내년부터 경쟁 부문 진출작을 프랑스 내 극장 개봉작으로 한정하는 유례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유리 기자  kotrin2@daum.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