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익산예술의전당, ‘2017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총 8건에 3억 8천만원 국비 확보로 고품격 문화예술 공연 서비스 기대

익산예술의전당이 중앙 공모사업인 ‘2017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응모, 올 들어 지금까지 국고지원 총 8개 사업이 선정되며 국비만 총 3억 8천 2백여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는 2016년에 5개 사업에 국비 1억1,400여만원을 지원받은 것과 비교할 때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익산예술의전당이 전국적인 공연장으로 자리 잡고 있음을 보여준다. 중앙공모사업에 지역의 공연장이 4억원에 가까운 국비를 지원받는 것은 전국적으로 많지 않은 사례로, 전당은 국비확보에 따라 낮은 티켓가격으로 더 많은 지역민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국비를 지원받은 8건의 사업 중에서 <문화가 있는 날, 작은음악회>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해 올해 10월까지 매월 마지막주 1회씩 진행되며 <내 나이가 어때서, 청춘합창단>은 11월 9일 공연되고, 청소년을 위한 예술감상교육 <명화 및 클래식>은 6월 1일부터 11월 말까지 6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또 올해 7월부터는 문예회관 전시 프로그램과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돼 지역민들의 문화예술 욕구를 충족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전당은 또 민간 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이순재.손숙의 <연극 사랑별곡>과 <뮤지컬 먼나라 이웃나라>, <뮤지컬 루나틱>이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밖에 <문화가 있는 날, 작은음악회>와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에 2건, 문예회관 전시기획<익산예술의전당-경주예술의전당 교류전시> 1건 등을 지원받는 등 총 8건이 한국문예회관연합회 지원대상에 포함되는 성과를 거뒀다.최근 전당이 국비 지원을 받기로 확정한 사업은 국립오페라단이 공연하는 오페라 리골레토로, 총 소요예산만 2억7천만원에 육박하지만 전당은 2억4천3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로써 전당은 자부담 10%인 2천700만원만 부담하고 지역민들에게 고품격 문화예술 공연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문연)가 주관하는 이 공연은 오는 11월 17일부터 18일까지 익산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 올려질 예정이다. 오페라 리골레토는 곱추이자 광대인 리골레토가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으로부터 자신의 딸 질다를 지켜려다 오히려 그녀를 죽게 만든다는 비극적인 줄거리를 담은 오페라다.

한편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 전국 방방곡곡에 수준 높은 문화예술의 나눔을 통해 국민 개개인의 문화수준을 향상시키고 지역간 문화적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매년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태식 기자  ts-lee99@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