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농업재해 지원단가 등 현실화를전남도, 정부에 과수 농약대재해보험 국고 보조율 인상 등 제도 개선 건의

전라남도는 가뭄과 우박 등 예측 불가능한 자연재해로부터 피해 농가의 현실적 지원을 위해 과수 농약대 지원단가와 재해보험 국고 보조율 인상 등 제도 개선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이번 건의에서 현행 ‘농업재해 복구지원 기준’에 따른 복구비 중 과수 병해충 방제 농약대로 턱없이 부족한 ㏊당 63만 원의 지원단가를 100만 원 수준으로 현실화 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국가 지원이 가능한 재난지수(재난지원금 산출 지표)도 현행 300 이상에서 200 이상으로 하향 조정할 것을 건의했다.

특히 농작물 재해보험 중 다른 품목에 비해 보험료 부담이 큰 과수의 경우 보험료 국고 보조율을 현행 50%에서 60%로 높여 농가 부담을 줄여줄 것을 요청했다. 보험 가입 품목도 지난 5월 31일 우박 피해를 입은 블루베리를 비롯 보리, 시금치, 대파 등 노지채소까지 확대해주도록 건의했다.

이와 함께 올해의 경우 극심한 가뭄으로 일부 지역에서 모내기와 직파가 불가능한 실정이나 벼 재해보험 중 ‘이앙·직파불능’ 상품의 가입 시기가 5월 8일로 조기 마감됨에 따라 2018년부터는 5월 20일까지 연장해줄 것도 요청했다.

서은수 전라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다양한 유형의 자연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피해농가의 현실적 지원을 위해 현행 제도상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지금까지 농업재해와 농작물재해보험에 대한 제도 개선을 꾸준히 발굴, 정부에 건의했다. 그 결과 매년 상당부분 반영됐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