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경기도립무용단, 그 세번째 이야기 '판'삶과 밀접한 자연현상인 비, 바람, 구름, 천둥을 우리 춤으로 승화

 

경기도립무용단(예술단장 김정학)이 오는 22일 오후 5시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기획공연<판>을 선보인다. 올해로 세 번째 무대를 여는 도립무용단 기획공연 <판>은 우리 조상들의 삶과 밀접한 자연현상인 비, 바람, 구름, 천둥을 우리 춤으로 담았다. <판>은 총 여섯 번의 이야기로 구성된 시리즈공연이다. 타이틀 <판>은 놀이의 의미, 해방적인 느낌을 새겨, 이미 굳어진 기존 무용 공연 형식을 탈피하고자 하는 의도를 넣었다.

 

예로부터 자연현상은 우리 삶과 밀접한 연관을 맺어왔다. 농경사회에서 자연의 영향은 그 무엇보다 중요했기에 풍년인 해에는 조상에게 감사 제사를 지내고, 흉년일 때는 기우제를 지내는 등 자연과 소통하며 살아왔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렇듯 친근한 자연 이미지 중 비, 바람, 구름, 천둥을 아름다운 몸짓을 통해 느껴볼 수 있다. 비는 ‘입춤’, 바람은 ‘한량무’, 구름은 ‘승무’, 천둥은 ‘오고무’로 형상화되는데, 우리 춤의 원초적 춤동작부터 삶의 역동까지 다채롭게 꾸몄다.

 

 

1부는 창작무로 시작한다. 망나니 남편과 지고지순한 아내, 그리고 민속신앙 중 가정을 지켜준다는 장독대신과의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간다. 2부에서는 사물놀이의 소리를 이해하는 것도 또 다른 관람 포인트이다. 사물놀이에 초점을 맞춘 2부 는 장구, 징, 북, 꽹과리 4가지의 악기와 춤이 어우러진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자연현상에 사물놀이의 악기를 비유하였는데, 꽹과리는 천둥을 상징하고 장구는 비를, 북은 구름을, 징은 바람을 상징하는 것으로 해석한다. 악기소리를 자연현상으로 형상화한 것에 대한 의미와 선조의 깊은 뜻을 헤아리는 시간이 될 것이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