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런던첼로 오케스트라 두번째 공연, 세계 최정상 첼리스트 20인의 음악성찬

1993년 런던에서 사이먼 제프리가 창단한 런던첼로 오케스트라 두번째 내한공연으로, 20인조 오케스트라와 소프라노, 매조소프라노, 바리톤 성악가 3명이 꾸미는 다채로운 무대가 선보인다.

안양아트센터 관악홀이 웅장하고 우아한 음색의 첼로 오케스트라의 옷을 입는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이사장 안양시장 이필운)은 오는 22일 런던첼로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런던첼로 오케스트라는 1993년 제프리 사이먼(지휘자)가 창단하였으며,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BBC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 단원들로 시작됐다.

최근에는 그 명성 그대로 카잘스 첼로 콩쿠르와 로스트로포비치 첼로 콩쿠르에서 입상한 수준 높은 첼리스트들이 영입되어 격조 높은 연주를 선보인다.

런던첼로 오케스트라는 2013년 6월 첫 내한공연에서 한국 관객들에게 상상을 초월하는 아름다움을 첼로의 현으로 표현해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고, 첼리스트 20인과 사이먼 제프리(지휘자)의 연주는 젊고 실력 있는 오케스트라로 자리매김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무대는 클래식, 탱고등의 연주곡과 오페라 [라보엠], [호프만의 이야기], 영화 [썸머타임], [미녀와야수], [007] 등의 주제곡을 에이미 맨포드(소프라노), 애쉴린 팀(메조소프라노), 피터 트레기어(바리톤)이 부르는 등 프로그램을 다양화하여 대중적으로 꾸민다.

관람료는 60,000원부터이며, 안양시민50%할인, 청소년 40%할인 등의 혜택이 있다.

문의 031-687-0500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