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경기도, 말라리아 근절 총력 11개 시군 현장점검경기도 및 질병관리본부 합동으로 말라리아 퇴치사업 현장점검 실시

경기도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8월 16일부터 30일까지 11일간 말라리아 퇴치사업을 수행하는 고양시 등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 점검은 고양시 등 말라리아 발생 가능 주요지역 11개 시군의 말라리아 예방 및 관리 실태를 파악함으로써 도민의 건강보호에 힘쓰고자 추진되는 것이다. 점검 대상 시군은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구리, 양주,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등이다.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점검에서 말라리아 퇴치 사업계획 수립, 환자 진단 및 관리, 매개체 및 환경관리, 역학조사, 교육홍보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말라리아 취약지인 경기북부의 모기매개 감염병 감소를 위해 고양시 등 11개 시군에 도 자체 지원사업으로 9억 1천 3백만원의 도비를 지원, 올해 5~10월 집중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현재까지 방역소독 63,664회, 보건교육 163회, 홍보물배부 40,901회 등의 활동을 실시했으며, 그 결과 말라리아 환자 발생이 2017년 7월말 기준 167명으로 2016년 동기간(2017년도 1~7월) 245명 대비 31.9%(78명) 감소했다.

송유면 도 복지여성실장은 “이번 점검으로 미흡한 점을 개선하고 시·군간 우수사례를 공유하여 업무의 효율성을 더하고, 국내 말라리아 발생을 감소시키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