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정찬민 용인시장, "교육현장의 소리 반영해 정책 수립"용인의 미래교육, 학부모와 함께 만들어갈 것, ‘꿈이룸 교육 토크 콘서트’

정찬민 용인시장이 1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교육현장의 생생한 소리를 반영한 교육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학부모들과 ‘꿈이룸 교육 토크 콘서트’를 가졌다.

이날 학부모들은 꿈이룸 교육을 비롯해 무상교복 지원, 학교노후시설 개선, 생존수영수업 확대, 학교주변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처인지역 교육환경 개선 등을 건의했다.

우선 100만 대도시에 비해 교육사업이 너무 부실하다는 지적에 대해 정 시장은 “그동안 채무상환이 최우선 과제였지만 채무제로를 이뤄 올해는 2014년 대비 7배가 넘는 18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꿈이룸 교육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꿈이룸 교육에 대해 “진로 등 학교별 체험중심 특성화사업을 지원하고, 초‧중학생 대상 안전교육과 심폐소생술교육, 초등5~6학년 대상의 SW코딩교육 등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직접 설명했다.

생존수영 확대계획을 묻자 정 시장은 “지난해 19개교에 지원한 생존수영 수업을 올해 47개교에 지원하며 앞으로 단계적으로 초등학교 전학년으로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열악한 학교시설 개선이 가장 급하다는 지적에 대해서 “올해 11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화장실을 개선하고 노후 냉난방시설을 전면 교체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설을 개선하고 매년 예산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가장 뜨거운 관심사항인 중고생 무상교복 사업에 관한 질문에 대해 정 시장은 “내년도 본예산 편성을 목표로 다음달 시의회 상정 등의 절차를 추진할 것”이라며 학부모들의 지속적인 응원과 도움을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전에 신청한 초‧중‧고 학부모 300명과 현장에서 등록한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크 콘서트가 끝난 후 ‘리딩으로 리드하라’, ‘꿈꾸는 다락방’의 저자 이지성 작가의 ‘내 아이를 위한 인문학 교육법’ 강연이 이어졌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