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양기대 광명시장, 인간도시 포럼에서 문화민주화 사례 발표시민들이 소외받지 않고 문화예술에 대한 창조와 향유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도시 조성

양기대 광명시장은 25일 경기도 수원시 더함파크에서 열린 ‘2017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에 참석해 광명시의 문화민주화 실행 사례를 발표하고 시민들의 보편적 문화권 보장을 강조했다.

양 시장은 이날 ‘문화 향유권과 지역문화 정책’ 세션 발표를 통해 “문화는 도시의 품격과 경쟁력을 결정하는 핵심이자 시민을 하나로 묶어주는 통합의 기제”라고 강조하고 “광명시는 시민들이 소외받지 않고 문화예술에 대한 창조와 향유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명시는 2016년 6월 전국 최초로 문화민주화 도시를 선언했으며 문화민주화 도시 기본계획을 마련해 시민들의 문화권을 보장하는 사업들을 추진해 왔다.

양기대 시장은 저소득층 청소년 대상의 광명청소년음악원 운영과 2016년 라스코동굴벽화 전시에 도서벽지 어린이 4,185명을 초청한 사업 등을 소개하며 “광명시의 문화민주화는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고 꿈을 열어주는 계기가 되었다”고 역설했다.

양 시장이 참여한 ‘2017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은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정연구원, 이클레이한국사무소가 공동주관했다. 26일까지 개최되며 한국·스리랑카·대만·필리핀·네팔·인도 등 아시아 대표도시와 전문가 등이 참가해 도시 정책을 공유하고, 도시 발전전략을 발표한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