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나경원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주장
 
 
나경원(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진행 중인 '적폐청산' 노력을 가리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추석 밥상에는 북핵 문제와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이 오를 것"이라며 "북핵 문제는 코리아패싱의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미·북 사이의 움직임을 지켜만 보며 평화 레토릭만 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런 때일수록 평화 구걸 중단하고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벌어지는 정치보복은 또 어떤가?"라고 반문하며 "온갖 부처에는 각종 적폐청산 TF 가 만들어짐은 물론 MB를 포토라인에 어찌 되었든 세워보겠다고 연일 각종 의혹을 들이대고 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은 MB 탓이다' 라는인식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박원순 서울 시장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고소 건을 사례로 들었다.
 
나 의원은 "박원순 시장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는 발언이 이러한 인식의 증표"라며 "박 시장은' 진실을 왜곡하고 과장하고 여론 조작하고 모욕주고 그리하여 노 대통령이 비극적인 결심을 하게 하였다'고 한다. 이 사건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박연차를 수사하다가 밝혀진 사건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으로 흐지부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정연미 기자  soulvivor@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