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추석 연휴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촬영지, 부산 '연산시장' 즉석횟집 골목 화제

 

나문희, 이제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촬영 장소가 부산 '연산시장'의 '즉석횟집' 골목 인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캐릭터 영상에 극 중 봉원시장, 실제 부산 연산시장의 즉석횟집 골목에서 나문희가 "이게 껍데기가 다 벗겨져 가지고"라고 말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영상 속 나문희는 한 손으로 무언가를 가리키며, 양복을 입은 남자에게 민원을 제기하고 있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 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심이 밝혀지는 이야기다.

옥분이 영어를 꼭 배워야만 했던 이유가 궁금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추석 연휴 기대작으로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며장르는 휴먼 코미디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