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양평군립미술관, 가을프로젝트 양평신화 찾기展 개최미술여행 프로젝트 그 세 번째 이야기 10월 12일 개막

양평군립미술관(관장 류민자)에서는 2017년 미술여행 3번째 프로젝트인 ‘양평신화 찾기전’을 오는 11월 26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2017년도 미술여행 시리즈 중 ‘프랑스와 양평’(프랑스에서 온 세계 현대미술작가들과 한국의 현대미술가들이 동시에 전시), ‘바코드· BARCODE전’(하이퍼 리얼리즘 현대미술-Pop art가 동시에 전시)에 이은 세 번째 프로젝트 전시회다.

지난 3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전시에서는 지역원로작가 6명(1930-1938년)의 아카이브전과 양평에서 활동하고 있는 현역작가(1951년 이후 출생작가)의 양평의 문화유적과 오늘의 양평인을 테마로 한 작품전으로 작가별 독자성이 드러난 창작의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0월 7일부터 11월 12일까지 매주 주말에는 주말어린이예술학교 ‘일곱 빛깔 무지개’와 ‘미술탐험대’가 진행되고, 10월 28일은 50여 명의 셀러들의 아기자기한 창작예술작품들이 판매되고 흥을 돋우는 신나는 공연도 열리는 ‘별별아트마켓’도 개최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양평군립미술관 홈페이지(www.ymuseum.org)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11년 개관한 양평미술관은 지난 5년 동안 국내의 대표적인 현대미술작품을 전시하고 있으며, 시즌별 테마로 현대미술의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기획 전시로 2014년도와 2015년도 경기도 공사립 미술관 및 박물관 182개 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은 바 있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