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남
전라남도농업박물관, 관람객 400만 명 돌파농경문화민속체험 1번지로서 문화관광명소 자리매김

전라남도농업박물관(관장 김우성)이 내방 관람객이 개관 24년만에 4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농업박물관은 1993년 9월 24일 개관한 이후 농경문화와 민속체험 1번지로서 광주전남지역 문화관광명소이자 학생들의 체험교육 산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관 이후 지난 9월 말 현재 총 누적 관람객이 410만 3천641명으로 400만 명을 넘어섰다. 연간 최대 관람객은 2016년 26만여 명이었고, 연평균 관람객은 16만여 명으로 분석됐다.

이는 관람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개발 및 관람 환경 개선 등 꾸준한 노력을 기울인데다, 지난 2015년 8월부터 지역민의 박물관 관람 기회 확대 및 문화 향유권 증진을 위해 관람료를 무료화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라남도농업박물관은 농도의 특성을 살리고 점차 사라져가는 농경문화유산을 수집보존전시해 우리의 옛 문화를 후손들에게 일깨워주고 미래를 전망할 수 있는 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1993년 농업 전문박물관으로 문을 열었다.

이후 2014년 전시시설 노후에 따른 리모델링과 새로운 관광자원 개발을 위한 쌀문화 테마공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농경문화관을 대대적으로 개수, 재개관했다.

또한 쌀을 테마로 한 쌀문화관을 비롯한 먹거리장터를 신축해 개관하고 영산호변 대규모 간척지를 이용한 농업테마공원을 신규 조성해 개장하는 등 전시와 교육체험뿐 아니라 농업관광이 동시에 이뤄지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게 됐다.

김우성 관장은 “전통 농경민속문화와 친환경농업 등을 한곳에서 동시에 배우고 체험하는 ‘국내 최고의 농경문화 체험관광 명소’로 육성해 관람객 500만 명 달성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윤진성 기자  0031p@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