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허인 새 국민은행장 은행권 최연소

 

국민은행의 차기 신임 행장에 허인 부행장(사진ㆍ56)이 내정됐다.

KB금융지주는 11일 상시지배구조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 국민은행장 단독 후보로 허인 전 KB국민은행 영업그룹대표(부행장)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허 행장은 연임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호흡을 맞춰 KB국민은행을 이끌게 된다. 

허 내정자는 1961년생으로 대구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장기신용은행에 입행한 뒤 장기신용은행이 국민은행에 인수된 이후 영업그룹대표(부행장), 경영기획그룹대표(CFO)를 비롯해 전략, 재무, 여신심사, 기업금융 등 주요 보직을 골고루 역임했다.

특히 1960년대 이후 출생자라는 점에서 모두 1950년대 출생인 신한(위성호 1958년생), 하나(함영주 1956년생), 우리(이광구 1957년생) 등 4대 시중은행장 가운데 가장 젊은 행장으로 나서게 됐다. 또한 장기신용은행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국민은행장에 오르게 됐다.

국민은행은 현재 점포 수(1064개) 기준으로 신한은행(점포 수 900개)에 앞서 국내 최대 규모의 은행이다. 자산 규모는 올해 상반기 기준 301조원, 당기순익은 1조2092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윤 회장의 연임에 이어 지주 회장과 분리된 차기 행장도 국민은행 내부 인사가 발탁됐다는 점에서 국민은행이 2014년 KB 내분 사태의 악몽을 딛고 지주 회장-은행장의 지배구조 체제가 안정적으로 구축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