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내일 비온뒤 쌀쌀…서울 최저 11도

내일(12일)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낮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탓에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쌀쌀하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1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 경기도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 비가 올 것이라고 11일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전남남해안·경상도·울릉도·독도 5~40mm △강원영서남부· 충청도·전라도(남해안 제외)·제주 5mm 내외 등이다.

이날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대전 11도 △대구 15도 △전주 12도 △부산 17도 △강릉 14도 △제주 18도 △울릉·독도 14도,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대전 13도 △대구 16도 △전주 14도 △부산 18도 △강릉 16도 △제주 19도 △울릉·독도 14도 등이다.

동해전해상(울산 앞바다 제외)과 서해먼바다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이날 기상청은 “밤부터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연미 기자  soulvivor@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