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트럼프 중국서도 ‘트위터’질...“방화벽 뚫고 평소처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해서도 트위터를 계속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트위터 이용이 공식적으로 금지된 중국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질은 멈추지 않고 있다. 

평소 트위터를 애용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방문 첫날인 8일부터 중국의 `만리장성 방화벽`(Great Firewall)을 뚫고 평소처럼 국내외 이슈를 아우르는 트윗 4개를 연달아 올렸다. 

트럼프의 중국내 ‘트위터 이용’은 결국 중국 당국의 배려로 풀이된다.

9일 외신 등에 따르면 공산당 일당 체제로 언론과 인터넷을 검열하는 중국은 자국민들에게 트위터, 페이스북 등 외국 소셜미디어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검열을 하고 있지만, 가상사설망(VPN)을 통하면 방화벽을 우회해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중국 베이징으로 향하는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원할 때마다 트윗을 올릴 것"이라며 "대통령이 중국 방화벽을 피할 수 있도록 하는 `특수한 장비`를 순방 수행단이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