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MBC ‘김장겸 해임안 가결’에 신동호-배현진 운명은?

MBC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이 오늘 가결됐다. 

보도에 따르면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는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방문진 회의실에서 2017년 제8차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김장겸 사장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MBC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과 배현진 앵커의 향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김장겸 사장이 아끼는 이른바 측근(?)이기 때문이다.

최근 MBC 파업사태 이래 소속 아나운서들은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MBC 출신의 한 PD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재철 다음 사장이 됐던 김종국 사장이 배현진 앵커를 교체한 뒤 본인이 자리에서 쫓겨났다"며 "이후 배현진은 앵커 자리에 복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현진이 (앵커로서) 장수하는 이유는 2012년 파업 도중 대열을 이탈해 돌아갔다는 것에서 찾아야 할것"이라고 관측했다.  

정연미 기자  soulvivor@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