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이명박 해외계좌 찾았다고?시사인 단독보도 "미국 수사기관 앨라배마 다스 계좌 흐름 포착"

 

미국 수사기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 주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고 시사인이 단독보도했다.

시사인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에서 만난 미국 법무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미국 앨라배마에 있는 다스(DAS) 현지 법인에서 거액의 돈이 움직인 것이 포착되었다. 싱가포르의 한 계좌를 거쳐 중국으로 넘어가는 수상한 돈거래가 있어서 공식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6월 싱가포르 DBS 은행에서 중국 HSBC 은행으로 넘어간 2000만 달러(약 222억원)가 다스와 관계된 것으로 보고 있다. 싱가포르 계좌는 한국의 대기업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식적인 조사” “정식 수사” “관계 기관 합동 수사팀 회의”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 싱가포르 계좌는 지난 10월19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국정감사에서 잠시 거론되기도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해당 대기업을 각각 ‘P사’와 ‘H사’로 거론하며 질의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 계좌를 통해 상당한 자금을 운영했고, 해외 법인과 차명 비자금을 거래한 사실을 제보받았다. ‘MB 계좌’에 대해 다음 질의 때 자세히 답변해달라.” 이에 김 부총리는 “알겠다”라고 답했다.

미국 수사기관은 다스 미국 현지 법인의 수상한 돈거래를 쫓는 과정에서, 국내 유명인사 명의의 또 다른 자금 세탁 의심 계좌를 발견하고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계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쪽으로 자금이 송금되었는지 주목하고 있다.

이 계좌 명의는 ‘HONG SEOK HYUN’. 계좌번호는 홍콩 메릴린치 은행(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1370○○○○/1373○○○○. 영어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계좌의 명의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