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월급 털어 포항지진성금 낸 김장주 행정부지사

한 공직자가 월급 전액을 털어 지진피해를 낸 포항에 성금으로 내기로 해 화제다.

경북도는 김장주(사진) 행정부지사가 11월 월급 전액(480만원)을 포항지진 성금으로 내놓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부지사는 21일 자신의 11월 한달 월급 전액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포항이재민 돕기에 지정 기탁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영천댐공사로 고향마을이 수몰돼 포항으로 이사, 포항고등학교, 해병대를 나왔다. 
 
그는 지진 발생 직후 사흘간 포항 지진 피해 현장에서 지내며 지진대책을 마련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하는 한편, 경주지진 대책 중 미흡했던 부분을 꼼꼼하게 챙겨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가교역할도 했다.

김 부지사는 "이재민들이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정부나 도에서 행·재정적 지원을 다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재민들의 피해에 비하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해 한달치 월급을 기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