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평창 롱패딩' 못사면 '평양 롱패딩'
 
롯데백화점이 평창겨울올림픽 공식 ‘구스롱다운점퍼’, 일명 ‘평창 롱패딩’의 인기에 힘입어 ‘평양 롱패딩’을 선보인다.  
 
22일 롯데백화점 측은 ‘평창 롱패딩’ 호응에 힘입어 ‘평양 롱패딩’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롯데 측이 제조업체 생산공장에 생산을 위탁해 출시하는 PB 상품으로 정식 이름은 ‘롯데PB롱패딩’이다.  
 
롯데백화점측은 “롯데 PB 롱패딩 상품을 생산했는데 ‘평창 롱패딩’이 워낙 인기다 보니 재미있게 풀어보자 해서 ‘평양 롱패딩’이라고 이름 붙였다”며 “임직원들 사이에서는 ‘평창 못 구했으면 평양’이라는 말을 농담처럼 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 제품의 콘셉트는 ‘No nation, No brand(무국적, 무 상표)’로 남북 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고 한다. 제품 출시 전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직원을 대상으로 제품의 콘셉트 아이디어를 모았고, 그 결과 최근 경색된 남북문제를 해결하자는 차원에서 이 같은 스토리를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 롱패딩은 오리 솜털과 깃털이 7대 3의 비율로 채워져 있으며 가격은 평창 롱패딩(14만9000원)보다 저렴한 11만8000원이다. 오는 24일부터 롯데백화점 공식 온라인몰인 엘롯데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롯데백화점 본점 피트니스 스퀘어에서도 판매된다.  
 
한편 이날부터 판매를 재개한 ‘평창 롱패딩’을 사기 위해 일부 고객들은 판매 개시 전날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진풍경을 빚기도 했다.
 
이날 평창 롱패딩은 잠실점 에비뉴엘, 영등포점, 김포공항점, 평촌점 등에서 판매됐다. 한정판매수량 7000장 중 약 3000장이 이날 풀렸다. 24일에는 부산본점과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7개 백화점 점포와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울렛 수원점 등 3개 아울렛 점포에서 각각 판매된다. 30일에는 잠실점 에비뉴엘에서 한 번 더 구입할 수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