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경기
수원 겨울 문안 '눈이 녹으면 남은 발자욱 자리마다 꽃이 피리니'내년 2월까지 시내 13곳 게시, 컴퓨터·스마트폰 배경화면으로도 쓸 수 있어

수원시는 올해 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으로 ‘눈이 녹으면 남은 발자욱 자리마다 꽃이 피리니’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편 문안은 윤동주 시인의 시 ‘눈오는 지도’에서 발췌한 것이다. 수원시는 문안을 응모한 권옥화(인천광역시)씨에게 30만 원 상당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는 선정된 문안을 내년 2월 말까지 3개월 동안 수원시청 정문 옆 담장 게시판, AK플라자 수원역사 점, IBK기업은행 동수원지점, 4개 구청, 선경·한림·북수원·지혜샘 도서관, 매산동·화서2동 주민센터 등 13곳에 게시한다.

지난 10월 진행된 ‘2017년 수원희망글판 겨울편 문안 공모’에는 전국에서 114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시는 인문학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번 문안을 선정했다.

2012년 가을 시작된 수원희망글판은 시민참여형 거리 인문사업이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시의성 있고 정감 어린 문안을 시내 곳곳에 게시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겨울편 문안은 22번째 게시물이다.

수원희망글판 문안은 컴퓨터·스마트폰 배경 화면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시 홈페이지(www.suwon.go.kr) ‘시민참여’ 게시판 ‘수원희망글판’에서 이미지 파일을 내려받으면 된다.

‘2018년 수원희망글판 봄편 문안’은 내년 1월 시 홈페이지에서 공모한다.

한편 수원시는 올해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시인의 삶을 돌아보는 강연, 시낭송회, 공연, 캘리그라피전 등 다채로운 행사를 연중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13일에는 수원시선경도서관 강당에서 수원시낭송가협회가 마련한 시극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열릴 예정이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