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도
양양산불 꺼졌나 의구심..".건조주의보에 바람 강해"
/사진=jtbc캡쳐

양양산불이 꺼졌다고는 하나 확실히 꺼졌는지 의구심이 든다.

산불이 난 양양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내린데다 바람이 세게 불어 꺼진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25분께 강원 양양군 현북면에 위치한 한 펜션에서 불이 나 바람을 타고 인근 야산으로 번졌다가 화재 발생 3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10시 50분께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진화에 나섰으나, 날씨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한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다 산림 1㏊를 태우고 간신히 진화했다.

소방본부는 양양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강릉 등 동해안 6개 시·군에 건조특보를 발효 중이다.

5일 오전 11시 현재 강원북부산지, 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에 건조주의보가 발령되어 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