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초보 SNS 네티즌 "나도 옵션열기 해당할까"

 

초보 네티즌들이 "나도 옵션열기 해당할까"하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최근 김어준 뉴스공장장과 정청래 전 의원이 '옵션열기'를 댓글 알바부대로 지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어준 뉴스공장장은 7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댓글 아르바이트(알바) 부대가 지금도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그 증거로 ‘옵션열기’를 언급했다.

그는 "댓글 알바가 프로그램을 통해 지시를 받고 (댓글) 붙여넣기를 하는데, 맨 앞에 '옵션열기'라는 내용과 상관없는 글까지 복사해 붙여넣기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best 댓글 운영 기준 안내'가 댓글 알바의 운영 수칙이 아니냐는 주장이 등장했다.

정청래(사진) 전 의원도 트위터에 "옵션열기 열사님들께 명령한다! 너희들은 완전 포위됐다. 은신처도 알고있다. 너희들이 한짓은 이미 캡춰해뒀다. 인터넷 쌩초보님들, 너희들은 숨을 곳이 없다. 얼른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그게 살길"이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이는 네이버 뉴스에서 자신이 쓴 댓글을 마우스로 선택해 복사·붙여넣기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어준의 주장처럼 댓글 알바가 아닌 일반 네티즌도 '옵션열기'라는 문구가 삽입될 수 있고, 특히 자신이 남긴 댓글을 복사·붙여넣기 할 때만 '옵션 열기'라는 문구가 등장한다는 것. 

이에 따라 SNS 초보 네티즌들은 네이버 뉴스 댓글을 사용하는 경우 자신의 댓글을 복사·붙여넣기를 하는 과정에서 '옵션열기'가 자동 복사되는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