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이국종 교수와 김성찬 의원의 '뜨거운 만남'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외상외과 교수)가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과 뜨겁게 만났다.

이 교수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나경원 의원 주최로 열린 '포용과 도전'(포도모임) 조찬 행사에서 국내 권역외상센터 체계의 개선 필요성을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김성찬(사진) 의원이 이 교수의 어깨를 잡고 '뜨겁게' 인사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해적의 총에 맞은 석해균 선장을 치료했으며, 김 의원은 당시 해군참모총장이었다.

'아덴만 여명' 작전은 2011년 1월 15일 소말리아 해적에 삼호 주얼리가 납치된 후 이를 구출하기 위해 1월 21일 청해부대 소속 UDT와 SEAL팀이 급습해 8명을 사살하고 5명을 생포함과 동시에 인질 21명 전원을 구출한 작전이다.

이날 세미나에는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