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최대 실적'에 '승진 잔치' 벌이는 SK그룹 연말 인사

 

SK그룹이 연말 임원인사에서 '승진잔치'를 벌이고 있다.

올해 최대 실적을 거둔 SK이노베이션과 SK하이닉스는 승진자를 대거 배출했다.

SK그룹은 7일 정기인사를 통해 신규선임 107명을 포함, 163명의 승진 인사도 단행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최대 실적이 예상되는 SK이노베이션 계열의 승진자는 총 39명이다. 신규 임원 선임자는 25명, 사장∙부사장∙전무 승진자는 14명이다.

자회사인 SK에너지의 경우 조경목 신임 사장이 선임되면서 새로운 최고경영자를 맞게 됐다. 조 신임 사장은 SK에너지의 경쟁력 강화와 체질 개선 작업을 획기적으로 추진할 전망이다. 

조 신임 사장은 지난 1986년 재정팀으로 입사해 SK텔레콤 자금팀장과 SK㈜ 재무실장을 거친 기업가치 제고 전문경영인으로, SK에너지가 추진하는 사업 가치를 키우는데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부사장 3명, 전무 11명, 신규선임 상무 27명으로 올해 총 41명이 승진했다. 승진 규모는 43명으로 사상 최대였던 지난 2014년에 못 미쳤지만 그룹 계열사 가운데선 가장 많은 규모다. 

특히 5년째 하이닉스를 이끌고 있는 박성욱 부회장은 주요 계열사 CEO 가운데 최연장자지만 올해 최고 실적을 거두면서 대표이사에 유임됐다.

강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