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문재인 피자는 피자마루 '활짝'

 

문재인 피자는 피자마루 였다. 

6일 피자 프랜차이즈 업체 피자마루 측이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기획재정부 직원들에게 자사 피자 350판을 돌린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피자마루 측은 “문재인 대통령, 기재부에 ‘피자 350판’…예산안 짜느라 고생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그 피자가 피자마루에요 >.< 사랑합니다. 이니피자. 피자마루”라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내년도 예산안 마련 등 격무에 시달려온 기획재정부 소속 전 직원에게 피자를 보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재부에서 근무하는 공무원과 경비원, 미화원 등 모든 직원이 먹을 수 있도록 한 중소 피자업체의 세종시 매장에서 피자 350판을 주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