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보는 것을 넘어 배우고 즐기는 '작은영화관 기획전' 성료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 주최.. 2014년부터 매년 6월부터 12월까지

보는 것을 넘어 배우고 즐기는 ‘2017 작은영화관 기획전’이 지난 6월 서천과 완주를 시작으로 12월 마지막 상영관인 영월까지 마무리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작은영화관 기획전은 신규 영화관의 개관으로 지난해 24개 대비 25%가 증가한 9개 광역시도 30개 시군의 작은영화관에서 총 30회의 기획전을 개최하였으며, 696회의 영화 상영프로그램과 39회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2017 작은영화관 기획전을 찾은 관객은 총 25,212명이며, 영화 축제의 핵심지표이자 관객의 몰입도를 나타내는 좌석점유율은 58%로 집계되었다. 올해 신규 개관한 작은영화관이 전체 작은영화관의 20%에 달하고 개관 1-2년차의 작은영화관이 다수 포함되어있음에도 이러한 높은 점유율을 기록한 데에는 작은영화관 기획전에 대한 지역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반영된 것이라 평가된다.

특히, 강원도 철원 작은영화관 뚜루가 1,640명, 전라북도 김제 지평선시네마가 1,139명, 강원도 삼척의 가람영화관이 1,122명, 전라북도 고창 동리시네마가 1,096명 등 1,000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 모아 저력을 과시헀고, 충청남도 서천 기벌포영화관은 <철원기행>의 김형준 PD와 함께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을 유일하게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작은영화관의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인기 상영작은 <라라랜드>로, 전국의 작은영화관에서 총 57회에 걸쳐 상영되었으며, <극장판 꼬마버스 타요의 에이스 구출작전>이 34회, <우리들>이 29회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나이와 지역에 관계없이 다양한 영화를 함께 즐기고자 한 작은영화관 기획전의 의미가 제대로 반영된 뜻 깊은 결과라 할 수 있다.

올해 주목해야할 변화는 4회째를 맞아 심화된 프로그램으로 질적인 성장을 꾀함으로써 한 단계 도약을 이루고자 했다는 점이다. 먼저 상영 프로그램은 독립예술영화 비중을 확대하고 강화함과 동시에 한국 독립다큐멘터리 상영 횟수를 지난해 22회에서 46회로 대폭 확대하여 관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영화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

또한, 관객맞춤형 프로그래밍으로 매회 매진사례를 기록한 교육 프로그램은 체험 위주의 기본 프로그램과 더불어 현장 스태프가 진행하는 영화 산업 진로 프로그램인 ‘영화 제작의 모든 것’, 학교폭력 예방 교육 프로그램인 ‘너와 나, 우리의 이야기’, 상영영화 프로듀서와 전문적인 영화이야기를 나누는 ‘관객과의 대화’ 등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심화 프로그램을 신설해 진행했다.

함주리 작은영화관 기획전 사업단장은 “2014년 12개 작은영화관에서 처음 시작한 작은영화관 기획전이 올해 30개 지역의 작은영화관에서 개최되며 전국 방방곡곡에서 수많은 관객들과 함께 다양한 영화를 나눌 수 있었다는 것에 큰 의의를 둔다”며, “성공적인 작은영화관 기획전 개최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써주신 전국의 작은영화관 운영진 여러분들과 도·군청의 관계자 분들, 그리고 기획전을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가 주최하고 영화사 친구가 주관하는 ‘2017 작은영화관 기획전’은 지역의 다양한 영상문화 향유권 확대를 위해 2014년부터 매년 6월부터 12월까지 전국의 작은영화관에서 개최되고 있는 영화 축제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