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국이 꽁꽁..충청·전라 '대설 특보'..중부 내륙 '한파 특보'

 

충청과 전라도에 '대설 특보'가 내리고 경기도와 강원 영서지방 등 중부 내륙엔 '한파 특보'가 내렸다.

10일 오전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이 영하의 날씨 속에 충남, 전라도, 제주산지에 대설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오늘 아침 서울이 영하 8.2도로 어제보다 2도 정도 낮은 기온을 보이며, 낮에도 영하 5도에 머물겠다.

갈수록 추위는 심해져 내일은 영하 13도, 금요일인 모레는 영하 15도로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오겠다.

바람도 쌩쌩 불어 서해안과 남해안 지방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고, 강원 동해안 지방은 건조주의보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 많은 눈이 쌓여있는 충남과 전라도 지방엔 금요일인 모레까지 5에서 15센티미터, 전남 서해안엔 최고 20센티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겠다.

기상청은 현재 북극의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눈구름이 만들어지고 있다면서 이번 추위는 금요일을 정점으로 주말부터 서서히 누그러지겠다고 전망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