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경기북부 5대 도로 중 2개 사업 19.35km구간 올 상반기 개통북부5대 도로 조성 사업에 2014년부터 연 800억원 이상 투입

경기도가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건설사업’ 가운데 2개 사업 19.35km 구간이 올 상반기 개통될 예정이어서 지역 교통난 해소의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4월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구간 8.03km 구간과 광암~마산 11.32㎞ 구간 공사를 마무리하고 개통할 예정이다.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구간은 양주·파주시계부터 37번 국도 가월교차로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도로로 2007년 2월 공사를 시작했다. 총 사업비는 1,520억원으로 도는 이 구간에 이어 나머지 적성~두일 6.34km구간도 오는 2월 착공, 공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적성~두일 구간은 2021년 말 완공될 예정으로 현재까지 89%의 보상율을 보이고 있다. 적성~두일 구간까지 완료되면 국도 37호선과 연천 백학, 파주 적성 등 2개 산업단지가 연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방도 364호선 동두천·포천 광암~마산(11.32㎞) 도로는 동두천시 광암동부터 포천시 가산면 마산리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도로로 2009년 6월 공사를 시작했다. 총 사업비는 2,011억원이 투입됐다. 국도 3호선 동두천과 국도 43호선 포천을 연결하는 도로로 지역교류, 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

경기도는 지난 2014년 경기북부 지역 발전을 위해 ▲국대도 3호선 상패~청산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가납~상수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설마~구읍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등에 매년 8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왔다. 5대 도로 7개 사업의 총길이는 55.7㎞로 도비 5,805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2022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도는 2015년 920억 원, 2016년 800억 원, 2017년 878억 원 등 연평균 8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올해는 50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 완공되는 도로 외에 나머지 사업구간도 공사가 진행 중이거나 보상이 진행되는 등 상당부분 진척됐다.

국도대체우회도로 3호선 동두천 상패~청산(9.85㎞) 도로 사업은 현재 보상율 64%, 공사진척도 35%를 보이고 있다. 도는 국토부에 올해 4월말까지 상패IC에서 안흥IC까지 3.1㎞ 구간의 우선개통을 요구하고 있다. 이 도로는 경기북부의 중심노선이다.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6.3㎞) 구간은 지난 5일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가납~상수(5.7㎞) 구간은 77% 이상 보상이 완료됐으며 현재 공사진척도 20%를 보이고 있다. 이 도로가 완공될 경우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인근 홍죽, 구암, 남면, 상수, 검준 산업단지 등 5개 산업단지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다. 국가지원지방도 98호선인 오남~수동(8.1㎞) 도로사업의 경우, 지난해 11월 착공했다. 현재 보상율 60%를 보이고 있으며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서울~남양주~가평을 연결하는 도로로 이 일대 레저, 관광용 교통량을 흡수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운주 경기도 도로정책팀장은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모두 완공되면 경기 북부 10개 시군의 교통여건이 크게 좋아져 지역경제 발전에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호 기자  whkang2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