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민주평화당 28일 창당발기인대회
/사진=KBS방송SNS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가 24일 신당의 당명을 '민주평화당'으로 확정했다.

반대파는 오는 28일 창당발기인대회 및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 구성 등을 거쳐 다음달 6일 창당대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의원들로 구성된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추진위)는 24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당명을 결정했다.

당초 추진위는 오는 26일 당명을 확정하려고 했지만 25일 있을 개혁신당 창당 전남 결의대회 때부터 새로운 당명을 사용하자는 박지원 의원 등의 제안에 따라 이날 확정했다.

추진위 대변인인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은 "민생제일주의, 민생 속으로 들어가는 정당, 경제민주화를 실현하는 강력한 의지, 선거구제 개편 등 정치개혁 실현 의지,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의지 등을 당명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추진위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민주평화당을 비롯해 민생평화당·민생중심당·개혁평화당·평화개혁당·햇볕당·국민속으로당 등 100여개의 당명을 추천받았다.
 
당을 상징하는 색은 의견을 수렴한 뒤 26일 오전 발표할 계획이다. 주황색 계열과 녹색 계열 등이 후보로 올랐다.  당 로고는 전문가 토론을 통해 정하기로 했다. 신당 지도체제는 아직 논의되지 않았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