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김명수 대법원장 사과 “국민 신뢰 크게 무너뜨려”

 

김명수 대법원장이 자아비판하며 국민들께 사과했다.

24일 김 대법원장은 법관 블랙리스트와 추가조사위원회 조사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국민들의 신뢰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

 

김 대법원장은 “이번 일은 재판과 사법행정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린 것”이라고 지적하고, “사법부 구성원들도 커다란 충격과 당혹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또 그는 또 “국민들의 충격과 분노, 실망감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다”면서 “사법행정이라는 이름으로 법관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성향을 분류하거나 재판 외의 요소에 의해 재판이 영향을 받는 것으로 오해받는 일을 어떠한 경우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규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