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겹띠동갑도 더 되는 한독 커플 슈뢰더-김소연 '화제'
/사진=외신종합SNS

"겹띠 동갑"도 더 되는 한국과 독일의 커플이 탄생한다고 해서 화제다.

25일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가 한국인 연인 김소연(48)씨와 연내 결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는 2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략 가을쯤으로 결혼을 생각하고 있으며 정확한 장소와 시기는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이미 가족 상견례를 마쳤으며 결혼 후에는 슈뢰더 전 총리의 집이 있는 독일 베를린과 하노버, 그리고 서울을 오가며 살 계획이다.

슈뢰더 전 총리는 "앞으로 계획은 한국이라는 나라를 배우고 알아가는 것"이라면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 생활, 예술에 관심이 있고 한국의 역사·문화를 알아갈 것을 기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5번째 결혼하는 슈뢰더 전 총리는 셰익스피어의 '햄릿' 속 대사를 인용해 김씨와의 관계를 "운명처럼 받아들여야 할 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슈뢰더 전 총리는 김씨와의 관계가 자신의 이혼 소송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혼은 부인의 요청에 따라 합의해서 이뤄진 것이며 아무런 논쟁이나 논란거리가 없다"라면서 "2016년 9월 이혼 및 별거 합의계약서를 작성했지만 부인이 주의회 선거에 출마하면서 이혼 공개를 미뤄달라고 해 이제서야 알려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2년여 전 열린 국제경영자회의에서 처음 서로를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현재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州)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맡고 있으며 슈뢰더 전 총리의 통역사 역할을 하고 있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씨는 25일 오후 영화 '1987'을 관람한 뒤 26일에는 주한독일대사 부부,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부부와 함께 판문점을 방문한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필부 2018-03-20 16:09:50

    아무쪼록, 늦게 만난 만큼 백년해로했으면 좋겠네요..
    다만, 또 기레기들이,,,"독일 정계, 한국 여인의 매력에 푹 빠져 있다!!"는 식의 개국뽕성 구라를 풀지나 않았으면 좋겠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