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김성태의 굴욕..."불난 곳에 정치하러 왔냐" 밀양화재 주민 항의
/사진=경남도민일보영상캡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밀양에 갔다가 굴욕적인 주민 항의를 받았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밀양 세종병원 현장을 찾아 화재 참사의 책임을 문 대통령과 정부에게 돌리다 일부 주민들로 부터 "불난 곳에 정치하러 왔느냐"는 항의를 샀다.

김 원내대표는 “쇼통과 정치보복에 혈안이 된 이 무능한 정권이 국민의 기본적인 생명권도 지키지 못하는 상황을 만들어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고 청와대와 내각은 총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아니 의원님, 지금 불난 집에 와서 무슨 그런 말을 하느냐. 불난 곳에서 적폐청산을 얘기 하냐”며 항의했다. 다른 시민들은 김 원내대표를 향해 “정치하러 왔어요. 정치하러 왔어요”라며 소리치기도 했다.

이 장면은 경남도민일보가 공개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김 원내대표는 시민들의 항의를 뒤로하고 서둘러 현장으로 이동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