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사천시 와룡문화제 지역축제로 승화 발전“ 천년의 용기(龍氣), 문화로 피어나다 ”

 

   사천시 지역 대표 축제인 와룡문화제가 “천년의 용기(龍氣), 문화로 피어나다”라는 주제로 4월 27일부터 4월 29일 까지 사천시청 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사천문화재단은 지난 25일 재단 3층 회의실에서 제51차 이사회를 개최하여 제23회 와룡문화제 개최 계획을 최종 보고하고 3억 9천만원의 세부 예산(안)을 심의 의결했다.

지역민의 다양하고 특별한 문화향유기회 제공으로 지역 대표 축제의 정체성 확립과 시민참여·시민화합·시민주도형 축제 중심으로 공연, 체험 및 전시, 경연대회 등의 프로그램을 선정하였다.

첫째날인 4월 27일 주민자치위원회의 주민자치그로그램 발표회로 구성되는 “내가 최고다”를 시작으로 오프니커팅식, 와룡퍼레이드, 개막 축하공연으로 이어진다.

와룡퍼레이드는 읍·면·동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퍼레이드와 용의 비상을 표현하는 퍼프먼스, 매직쇼, 스트릿 댄스 등의 거리공연으로 진행되고 개막축하공연에는 혜은이, 진성, 김연숙, 김범룡, 박서진 등의 대중가수의 공연이 펼쳐진다.

4월 28일 공연은 읍면동 주민이 참여하는 음악경연대회에 이어 극단 “門”의 종이컵인형극, 소리누리전통예술단, 코미디 마술 공연, 중·고등학생이 참여하는 용놀이, 사천시여성합창단의 축하공연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마직막날인 4월 29일은 사천판소리고법보존회 판소리공연을 비롯해 마도갈방아소리공연, 가산오광대공연 등 우리지역 전통 공연이 시민과 함께 어우러진 광장에서 펼쳐지고, 이어서 자유새윈드앙상블의 폐막공연으로 3일간 축제의 막을 내리게 된다.

또한, 4월 28일과 4월 29일 양일간 버스킹 거리공연도 펼쳐져 우수 공연 단체는 2018 토요상설무대 프러포즈에도 공연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버스킹 공연은 4월 6일까지 수시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체험 및 전시프로그램으로 한국문인화협회에서 문인화愛 빠지다. 한국서예협회사천지부의 깃발전 및 가훈쓰기체험, 사천향교 고려현종 관련한 시 전시회, 흙사랑회의 도자기 만들기, 공예협회의 우수작품전시 등 18개 단체에서 체험 및 전시프로그램을 개최한다.

경연대회는 (사)한국전통예악총연합회사천지부에서 제26회 구암대상 전국시조경창대회를 비롯해 사천향교의 향사례와 청소년 과거시험, 한국음악협회사천지부에서 전국학생음악경연대회, 사천문인협회 학생백일장대회, 한국미술협회사천지부에서 주관하는 학생미술서예실기대회와 (사)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사천지회의 와룡전국가요제, 사천YWCA의 청소년와룡콘테스트로 진행된다.

사천문화재단 대표이사 강의태는 “『사주천년』이라는 역사적 자긍심과 지역의 정통성을 상징하는 『용(龍)과 왕(王)_고려현종』이라는 소재로 지역의 정체성과 공동체 의식을 축제에 표현함으로써 지역 축제 정체성을 확립하는 지역 축제의 장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전했다.

강인구 기자  yosanin@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